2020 무예소설 - 수상작품 / 수상자
(대상 : 3,000 만원)
2020년 무예소설 문학상 - 대상 수상자 : 이호철

2020년 무예소설 문학상 대상에‘용천검명’선정
- 총 65편 접수, 예심,본심 거쳐 수상작 6개 작품 발표
- 최우수상에 김태환 작가의 '산적', 우수상에 박이검 작가의 '칼에 눕다' 선정

1> 심사 개요

사단법인 한국소설가협회(이사장 김호운)와 충청북도는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2020년 무예소설문학상'에 이호철 작가의 '용천검명'을 대상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충청북도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소설가협회가 주관하는 '2020년 무예소설문학상'은 국내 신인 및 기성작가들을 대상으로 하며, 대상과 최우수상, 우수상, 신인상 등 총 6개의 작품을 선정한다.

'2020년 무예소설문학상' 공모는 지난 6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진행되었으며, 공모결과 총 65편이 접수되었다. 이는 지난해 32편이 접수된 것과 비교해 볼 때 103%나 증가한 것으로 무예소설의 발전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이번 응모작품은 장편소설만 40편이 넘게 접수되었으며, 문학평론가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은 예심과 본심에 걸친 심도 있는 심사를 통해 6개 작품을 최종 선정 발표했다.


2> 수상 내역

수상작은 대상에 이호철 작가의 '용천검명(龍泉劒銘)', 최우수상은 김태환 작가의 '산적', 우수상은 박이검 작가의 '칼에 눕다', 신인상(3명)은 김소나 작가의 '쌍검무', 박순 작가의 '기린을 베다', 조용준 작가의 '척석웅'이 각각 선정되었다.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이 수여된다(대상 3,000만원, 최우수상 500만원, 우수상 300만원, 신인상 각 100만원).


3> 심사평

대상으로 선정된 이호철 작가의 장편소설 '용천검명'은 임경업의 이야기를 다룬 수작으로서 요즘 보기 드물게 서사의 힘이 뛰어나다는 점이 심사위원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 작품은 공들인 사료 섭렵과 현장 탐사로 이루어진 역사소설이자 무예의 본령을 다룬 첨예한 무예소설이기도 하다.

최우수상인 김태환 작가의 장편소설 '산적'은 가독성 높게 물 흐르듯이 읽히는 문장이 커다란 강점이었다. 치밀한 고증에 의한 무(武)의 기상을 전하면서 남성적 기품과 역사적 심층을 보여주었다.

우수상으로 선정된 박이검 작가의 장편소설 '칼에 눕다'는 구성이 치밀하고 문장의 밀도가 높았다는 점이 평가되었다. 작품의 흐름이 견고했고 문체도 오랜 작가적 역량을 엿보게끔 해주었다.

신인상으로는 김소나 작가의 단편소설 '쌍검무', 박순 작가의 단편소설 '기린을 베다', 조용준 작가의 단편소설 '척석웅' 등이 뽑혔다.

세 편 각기 다른 모양의 신인다운 패기와 이야기의 얼개를 새롭게 보여주었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모두 문장이 활달하고 역사적 고증의 스케일이 경의에 값했다.
2020년 무예소설 문학상 - 대상 수상작품 : 용천검명

1> 책소개

2020 무예소설문학상 대상 수상작이다. 임경업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풍부한 사료와 현장탐사를 바탕으로 한 서사의 힘이 뛰어난 역사소설이자 무예의 본령을 다룬 무예소설이다. 선조와 인조시대 왜적과 오랑캐에 짓밟혀 풍전등화와 같았던 시기의 무사였던 임경업 장군과 그의 호위무사이자 책사인 매환(梅環)을 중심인물로, 그들과 뜻을 같이하는 무예인들의 삶을 리얼하게 보여주고 있다. 치밀한 고증과 탄탄한 문장력이 뛰어나 한국 무예소설의 선두가 될 만한 작품이다.

책을 많이 읽은 시인이자 무사였던 임경업은 우리의 전통무예 수박희(手搏?)를 되살려 나라를 지키는 전장에서 참된 용기로 앞장서 수많은 무예인들이 죽기를 각오하고 그를 따른다. 그의 정인인 매환은 왕조실록에도 이름을 올린 협부(俠婦)이다. 호협한 여자로 말 위에서 능수능란하게 활을 쏘고 칼바람을 일으키는 여장부이다. 호위무사이자 책사로서 위기에 대처하는 기개와 융통성이 뛰어나다. 황일호는 임경업과 쌍둥이 용천검(龍泉劍)을 버려 나눠 가진 의형제이자, 죽음은 깃털이라는 투혼으로 압록강을 지킨 의리의 무예인이다.

『용천검명』은 격변의 시대를 살아간 영웅 무예인들과, 이름 없는 수많은 무예인들의 인물과 사건 그리고 상호 간의 동적 관계가 한순간도 고착되어있지 않고, 끊임없이 강렬하면서도 개연성 있게 변화하고 있어 서사문학의 강렬한 패기가 읽혀지는 무예소설이다.



2> 목차


작가의 말
수박희· 15 천무의 반란· 31 쌍둥검 벼리기· 41 갈등· 51 합궁· 59 노혁전· 73 배신자들· 98 구밀복검· 105 함락· 122 왕의 탈출· 130 두 얼굴에 드리운 그림자· 142 백수결사대와 무예 7기· 174 부러진 칼· 195 월따말의 눈물· 203 세무 6안· 217 복수의병· 229 취명· 245 길 잃은 무사· 257 진명· 270 격살벽서· 282


3> 저자 소개 - 이호철

창녕(昌寧) 출생. 『에세이문학』 수필등단, 『월간문학』 소설등단. 동아일보 『신동아』 논픽션 「좌표 140319」, 호국보훈문예상 3번, 서울이야기문예상 2번, 포천38문학상 「붉은 밥상」, 직지소설문학상 대상 『빙허각』, 무예소설문학상 대상 『용천검명』 당선 외.

저서
수필집 『소금으로 쓰는 편지』, 장편소설 『빙허각』ㆍ『용천검명』 외.

한국문인협회 서사문학연구위원, 한국소설가협회 회원, 대한민국국가유공자.